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ab_h1

언론보도

> 알림 > 언론보도

ㆍ 제목 [뉴스] 인천시내버스, 2030년까지 모두 수소차로 바뀐다
ㆍ 조회수 231 ㆍ 등록일시 2022-03-31 12:55:53
ㆍ 작성자 관리자
ㆍ 첨부파일

인천시내버스, 2030년까지 모두 수소차로 바뀐다

 

?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수소 시내버스 모습.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인천시가 정부, 기업과 협력해 2030년까지 시내버스 2000여대 전체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시내버스 전부를 수소차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한 지방자치단체는 인천시가 유일하다.


환경부는 30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인천시, 현대차, SK E&S, 플러그파워와 함께 '수소 대중교통 선도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인천시는 2030년까지 시내버스 2000여대를 모두 수소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우선 2024년까지 700대가 보급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수소버스 보급과 수소충전소 구축에 필요한 행정·재정 지원을 한다. 산업부는 수소 이동수단(모빌리티)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과 연구를 지원한다.

현대차는 수소버스 보급에 협력하고 수소차 기술을 국산화한다.

에너지기업인 SK E&S와 미국 연료전지 제조업체인 플러그파워는 액화수소 공급과 수소충전소 운영을 담당한다. 이를 통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모든 시내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지방자치단체는 인천시가 유일하다.

환경부는 인천시와 협의해 대형(11t) 트럭과 광역버스, 청소차 등 다양한 상용차를 수소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 협약에 참여하는 기관과 협력해 민간·공영 버스 차고지를 중심으로 수소버스용 충전 인프라를 대폭 확충한다.

환경부는 올해 공모를 거쳐 액화수소충전소 5곳을 시범 구축할 계획이다. 이는 내년부터 하루 3만t의 액화수소를 생산하는 설비(플랜트) 가동을 고려한 것이다.

김법정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은 "이번 협약은 수소버스 확산의 도약점이 될 것"이라며 "환경부는 국민이 미래 수소경제를 체감할 수 있도록 수소 이동수단 확산을 가속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원문

이전글 [뉴스] 연세대 김병수 교수팀, 새로운 형태의 수중 접착 고분자 개발
다음글 [뉴스] 유럽연합의 ESG 강화에..110개 수출기업 '적신호'
목록